달력

10

« 2019/10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2010.09.05 01:52

삼양목장 + 낙산해수욕장 Travel2010.09.05 01:52


7월에 이른 휴가를 냈었는데.. 린양이 아픈바람에 병원으로 피서를 가야했다.
그래서 여름이 다가기전에 어디라도 가보자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때마침 콘도 검색을 하다가 낙산해수욕장 앞의 오션벨리콘도를 보고 토욜에 방이 남아있어 예약해버렸다.

결혼하기전 양떼목장을 다녀온 적이있는데..
알고보니 양떼목장 옆에 삼양 목장이라는 아주 큰 목장이 있었다.
그래서 이번에 낙산 가는길에 들르기로 맘먹었다.

그리곤 검색 작열~
삼양 라면을 20개 한박스 사면 삼양목장 티켓(장당 7000원짜리)을 2장 준단다.
헉~ 이게 왠떡... 당장 맛있는라면 한박스(14500원)를 주문했다.
앗 근데 티켓이 안왔다. 헉. 당장 토욜날 떠나야하는데 목욜날 라면이 왔는데 티켓이 없다.
전화했더니 친절한 라면판매자분이 티켓을 우체국 빠른등기로 보내주셨다.


공짜 표도 생겼겠다.. 기쁜 맘으로 아침일찍 출발했다.
삼양목장으로 ㄱㄱㅆ~
8시 30분에 출발(안산)했는데..
횡계휴게소가니 12시였다. 배가 고파 밥을 먹고(한우 더덕 스테이크) ..
삼양목장 가니 약 2시 였다. (차 무지 막혔다.)

태양 작열~
주말마다 비오다가 간만에 해가난 주말 날씨가 완전 쪄죽을 판이다.

린양 안고 카메라 메고, 양산쓰고 목장으로 향했다.


린양 손빨고 있다. 난 힘든데.. 


목장입구에 가면 광장이 있고,
휴게소(라면, 김밥 팔고, 편의점 비슷하게 되있다.)가있고, 버스들이 서있다.
목장이 넓어서 버스를 타고 전망대까지 올라갔다가 걸어내려오는 코스로 구경을 하면 된다.
내려오는 중간중간 버스정류소가 있어 힘들면 거기서 기다렸다가 버스타고 내려오면 된다.
버스는 엄청 자주 당긴다.

일단 버스를 타고 전망대로 올라갔다.
올라가는 버스에서는 목장에 대해 설명하는 녹음된 멘트가 나온다.
대략, 삼양기업이 70년대에 목장을 만들었고 풍력발전기가 있는데 이게 뭐 전기를 많이 생산 하는데.. ~ 생각이 안난다.

전망대까지는 약 20분 걸린다.

전망대에 내리면 바람이 엄청 분다. 우산 날아간다.
날이 맑아서 전망이 아주 좋다.


곳곳에 풍력발전기가 있다. 장관이다.


전망대 올라갔으니 인증샷이 빠질 수 없다.

요거 찍다가 카메라 쓰러저서 상처났다.

토키나 11-16으로는 이런 셀카도 가능하다.
린양은 더운지 짜증이 가득한 얼굴이다.


전망대에서 약 30분정도 사진을 찍고
바로 버스타고 양떼보러 내려 왔다.
목장 산책로가 4구간으로 나눠져 있는데 각 구간마다 이름이 다르고. 볼거리도 다르다.
난 린양에게 양이랑 소를 보여주려는 목적이였기에 양부터 보러 갔다.


양들이 더운지 그늘에서 쉬고 있다.


이놈은 웃고있다^^


이제 소를 보러 갈 차례이다.
근데 린양이 더위에 짜증을 내더니 이내 잠들어버렸다.


젖소가 보인다. 근데 린양은 잔다.


젖소 보고 바로 버스타고 내려왔다.
나오는 길에 매표소에 들어갈 때 받았던 입장권을 보여주면
맛있는 라면을 두개 준다. 이건 보통 슈퍼에서 파는 크기가 아니고 좀 작은 거다.
어찌됐든 공짜로 주니 좋아라 받아왔다.


여길 다녀와서..
삼양에 대한 이미지가 참 좋아졌다.
라면도 맛나지만, 이런 목장도 구경할 수 있게 해주고... 공짜로 라면도 주고.
참 좋은 기업이네~

목장을 나온 시각이 약 4시..
낙산으로 바로 출발했다.
약 한시간정도 걸려 낙산해수욕장에 도착했다.
숙소에 짐을 풀고 바로 바다로 나왔다.

린양은 처음보는 바다다.
일단 담궜다.


물이 차가워서인지.. 아니면 파도가 무서워서 인지..
계속 운다. 좀 미안했다.



울 때는 엄마품이 최고다.


이쯤하고 린양의 첫 목장 + 바다여행은 끝났다.

린양은 목장이고 바다고 다 필요없고,
물고 빨것만 있으면 ok 이다.


저녁에는 속초 시내가서 1박2일에 나온 아바이 마을에서 겟배도 보고
생선구이도 먹었다. 약 9시경에 갔는데 대부분 문닫고 있었다.
무지 빨리 문닫는다.

1박2일로는 너무 빡샌 일정의 여행이였다.
우리 가족 세식구되고 첫 여행인데 여유롭게 즐기지 못한 것이 좀 아쉽다.
암튼 또 하나의 추억이 생겨서 좋은 여행이다.



Posted by 돼지고기국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