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잔치 준비하면서
그동안 찍었던 수린이 사진을 쭉~ 살펴봤다.

많이 컷네~
주먹만하던 녀석이 이제는 제법 많이 컷다.

앞으로도 이렇게 쑥쑥 커줬으면 좋겠다.


돌아다니는 소스가 많이 있는데..

가장 평범하지만 예쁜것으로 골라서 만들어봤다.




100일, 200일 사진에 이어..
돌사진도
셀프로 찍었다.

린양,
이제 제법 포즈가 나온다.
아빠 사진 실력만 맞춰주면 완벽하겠다...OTL

사진찍는 처음부터 지루해하는 린양에게
비누방울 놀이로 관심을 끌었다.


평소에도 손 씻을 때 수도전을 좋아라하더니
역시나 좋아 죽는다.ㅋㅋ

마치 거울을 보듯이~
포즈 취해 주셨다.

이번엔 놀란 표정 작열~

가을 분위기도 내보고..

다음은 아들내미 포스..

안경 소품은 빠지면 서운한 샷~


다시 한번 아들포스~


요건 표정이 압권이다. 뾰루퉁~ ㅎㅎ


이제 공주님처럼~


도도한 자태 뽑내주신다.


어느덧 이만큼 커서~
엄마 아빠를 행복하게 해주는 린양...
사진찍는 내내 너무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앞으로도 아프지말고 건강하게 자라주면 더 바랄게 없겠다.
사랑한다. 린양아~♡

+ Recent posts